쿠팡 vs CJ대한통운 격전지는 풀필먼트?

 

 

풀필먼트가 이커머스 시장에서 화두가 되고 있다.

_

국내 이커머스 시장이 커지고 있다. 모바일 쇼핑 보편화, 코로나19 이슈로 인한 언택트(Untact) 문화 가속화 등으로, 온라인 쇼핑이 대중들의 일상에 자리 잡으며 그에 따라 이커머스 시장의 규모가 더욱 커지고 있다.

기존에는 이커머스 업계가 쿠팡, SSG, 이베이코리아 등의 대형 쇼핑 채널 경쟁구도였다면, 최근에는 대형 기업뿐만 아니라, 일반 소비자가 여는 이커머스 쇼핑몰 또한 그 수가 많아지고 경쟁은 더욱 치열해졌다.

이런 이커머스 시장 경쟁구도에서 점점 더 중요성이 부각되는 것이 있는데 바로 물류이다. 온라인에서 판매되는 제품들은 실물로 구매자에게 운송되어야 하기 때문에, 물류업무는 필수불가결하다. 이렇듯 거래량이 늘어남에 따라 택배 물동량은 계속 증가하는 추세이며, 물류업무의 중요성은 더욱 커질 전망이다.

 

다품종 소량생산이 주를 이루는 이커머스 시장은, 기존 이커머스 시장이 활성화되기 전에 진행되었던 소품종 대량생산의 물류 시스템으로 뒷받침 하기에는 어려움이 있었다. SKU가 많고, 제품의 보관-출고까지의 짧은 싸이클 등 이커머스 특성에 맞춘 물류 시스템이 더욱 필요해졌다.

 

이커머스 업계에서는 급격하게 증가하는 성장세와 니즈의 변화에 맞춰, ‘온라인’과 ‘B2C 물류’에 최적화된 서비스를 제공하는 풀필먼트에 대한 수요가 물리고 있다.

풀필먼트 서비스는 이커머스 맞춤 서비스로 기존과는 차별화된 물류 시스템 및 서비스를 제공하고, 반품, C/S 처리 등 대행함으로써 셀러의 물류업무 부담을 덜어줄 수 있다.

또한 단기간에 대량의 물류 처리도 가능하여 배송 지연을 방지하는 등 이커머스 셀러들의 물류 경쟁력 강화에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배송전쟁의 본격화

_

이러한 이커머스 시장에서 풀필먼트를 가장 잘 활용해온 업체는 누구나 알고 있듯이, 쿠팡이다.

쿠팡은 아마존을 벤치마킹하여 풀필먼트 서비스 모델을 구축할 수 있었고, 직매입이라는 형태로 ‘로켓배송’ 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이커머스의 강자로 자리매김했다. 막대한 자본을 쏟아 부어 대형 풀필먼트 센터 등 전국에서 로켓배송이 가능한 물류 인프라를 구축하여, 경쟁사가 쉽게 따라올 수 없는 격차를 만들었다.

 

이러한 쿠팡의 아성에 대항하듯 SSG, 마켓컬리 등이 제품 직매입을 통한 당일배송과 샛별배송 서비스를 제공하여 소비자들을 끌어 모으며, 이들을 중심으로 이커머스 플랫폼의 경쟁구도가 형성되는 듯했다.

 

허나, 이 풀필먼트 경쟁구도에 진입한 회사가 있으니 바로 택배업계 1위인 CJ대한통운이다. 최근 CJ대한통운은 LG생활건강과 풀필먼트 계약을 맺고 네이버 브랜드 스토어에서 판매하는 상품을 24시간 내에 배송해 주는 서비스를 시작하였다. 또한 이베이 코리아와 협력하여 자회사인 G마켓과 옥션에서 상품이 다음날까지 배송되는 ‘스마일배송’ 서비스를 시작했다.

 

CJ대한통운의 풀필먼트 인프라는 이미 갖춰져 있었다. 택배사업으로 전국 물류망을 갖춘 CJ대한통운이 풀필먼트 서비스를 제공하며, 물류 프로세스의 초기 단계 생략으로 뛰어난 물류효율성을 갖출 수 있었다. 이러한 CJ대한통운의 풀필먼트 서비스 본격화는 이커머스 풀필먼트 시장 및 기존의 경쟁구도에도 적지 않은 영향을 끼칠 것으로 보인다.

 

(사진:CJ대한통운 제공)

 

허나 아직 아쉽다고 할 수 있는 점은, 네이버와 LG생활건강이라는 큰 플랫폼과 제휴하고 있지만, 이 CJ대한통운의 풀필먼트 서비스를 이용할 물량 수급을 위한 별도의 채널은 아직까지는 없는 것이다.

한편, 쿠팡은 배송에 있어서 Last-mile 단계에서 난항을 겪고 있다. 쿠팡의 물류 자회사인 ‘쿠팡 로지스틱스’가 작년 9월 국토교통부가 발표한 택배 운송 사업자에서 제외됨에 따라, 배송 가격 경쟁력을 확보하지 못한 것이다.

그러나, 만약 쿠팡이 공격적인 투자 등으로 배송단가를 낮추려는 액션을 지속적으로 취하고, 그와 반대로 택배업계 1위인 CJ대한통운이 풀필먼트 서비스 제공 및 인건비 상승에 따른 택배 단가 인상을 점진적으로 진행하게 되면, 머지않아 쿠팡과 CJ대한통운이 비슷한 배송단가가 형성되어 본격적인 풀필먼트 서비스 경쟁에 돌입할 것으로 전망된다.

 

(주:2003년을 100으로 지수화 / 자료: 한국물류총람, 쿠팡, 산업자료, 한화투자증권 리서치센터 추정)

 

 

 

셀러들의 입장은 어떨까?

_

빠른 배송 서비스를 위해 기꺼이 수수료를 지불할 여력이 있는 대형 셀러들은 이러한 풀필먼트 경쟁이 반가울 수 있다. 두 업체가 경쟁을 하며 발생하는 택배단가 하락 혹은 프로모션 등을 자사에 유리한 방향으로 사용할 수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중소형 셀러들에게는 큰 메리트로 다가오지 않을 수 있다. 이커머스 사업 진입장벽이 낮아지고 중소형 셀러들의 경쟁이 심화되고 있는 이커머스 시장 흐름에서, 빠른 배송은 중소형 셀러들이 도태되지 않으며 경쟁력 강화를 위해 확보해야 하는 차별화 포인트가 될 것이다. 허나, 중소형 셀러들에게는 부담일 수 있는 수수료를 지출하지 않는 이상, 빠른 배송과 같은 긍정적인 고객 경험을 위한 물류 서비스 제공은 어려울 수 있다.

이처럼 물류 속도에서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한 방법이 쿠팡의 로켓배송이나 마켓컬리의 샛별배송, 혹은 CJ대한통운의 스마일배송을 이용하는 것 말고는 대안이 없을까.

 

 

로켓배송, 스마일배송 그리고 품고의 당일배송

_

 

이러한 셀러들을 위해 이커머스 맞춤 풀필먼트 서비스 품고는 지난 7월, ‘당일배송 품고’를 런칭하였다. 당일배송 품고는 소비자가 오전 9시 이전 상품을 주문하면 당일 오후 9시까지 배송을 해 주는 서비스이다. 현재는 서울권으로 지역이 한정되어 있지만, 이 당일배송 서비스의 경쟁력은 품고의 자체 풀필먼트 시스템과 Last-mile 물류 프로세스를 통합/효율화하여 경쟁력 있는 배송비를 구축한 것에 있다.

 

이 서비스는 쿠팡, CJ대한통운과는 달리 어디에도 입점하지 않고 자사몰에서만 운영하는 업체들도 이용이 가능하다. 판매처와 상관없이 단지 품고의 풀필먼트 서비스를 이용만 하면 된다. 이로 인해 입점 수수료 자체를 제외하고 물류비용만 발생하니, 중소형 셀러들에겐 비용 부담을 덜 수 있고 동시에 빠른 배송에 대한 욕구를 충족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만약 이커머스 업체가 유통 플랫폼에 입점하지 않고 품고를 이용하게 되면, 품고의 고도화된 물류대행 서비스를 이용함과 동시에, 빠른배송 서비스를 통해 경쟁력 확보의 우위를 점할 수 있는 수단이 될 것이다.

 

 

빠른 배송이 곧 경쟁력

_

이미 빠른 배송 서비스를 경험한 국내 소비자들의 눈높이는 상당히 높아져 있다.

이러한 상황에서 품고의 당일배송 서비스가 이커머스 시장에서 보편화된다면 쿠팡의 로켓배송, CJ대한통운의 스마일배송의 대안이 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또한, 이커머스 시장의 풀필먼트 양강 경쟁 구도에 균열을 일으킬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되어, 향후 이커머스 시장뿐만 아니라 국내 물류 업계의 귀추가 주목된다.

 

더 높은 성장을 위한 풀필먼트 서비스,품고

 

 

FEATURED STORIES